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최고위, 사실상 나경원 불신임…"이유 못 밝혀"(종합)

최종수정 2019.12.03 23:55 기사입력 2019.12.03 18:41

댓글쓰기

차기 원내지도부 경선 치르기로…강석호 vs 유기준 2파전될 듯
일괄 사퇴한 주요 당직자들, 교체 인원 빼고 전원 유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가 10일 종료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여야가 극렬 대치 중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인데다 내년 총선이 5개월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내린 결정으로, 사실상 불신임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황교안 당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최고위원들은 3일 청와대 앞에서 두시간 여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한 끝에 이 같이 의결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원내대표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한 최고위 심의가 있었다"며 "한국당은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관련 당규 제 24조에 의한 원내대표 임기 연장은 하지 않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원내대표 임기는 1년이지만, 국회의원 잔여임기가 6개월 이내일 경우에는 의원총회 결의를 거쳐 의원 임기 만료까지 원내대표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는 예외 규정이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조항에 근거해 4일 의원총회에서 재신임 여부를 물을 예정이었으나 이날 최고위가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1년으로 못 박으면서 임기 연장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나 원내대표의 러닝메이트로 함께 선출된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임기도 10일 종료된다.


이날 회의 도중 나온 나 원내대표는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지금 할 일이 많다"고만 말하고 자리를 떴다.


박 사무총장은 임기가 연장되지 않은 결정적 이유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여러 논의가 있었지만 최고위 의결 사항이라 사무총장이 답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회피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날 최고위의 의결과는 별개로 최고위가 선출직인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을 결정할 권한이 있는지를 놓곤 논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당 관계자는 "의원들이 뽑은 자리인 만큼 의총에서 재신임을 묻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며 "당 대표의 권한은 의총에서 불신임 결론이 나면 경선 날짜를 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사무총장은 "최고위에서 원내대표 임기에 대한 방침을 먼저 정하고 (연장하기로 한 경우) 의총에서 재신임 여부를 묻는 것이 절차"라며 "당헌·당규 해석상 최고위 의결사항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가 오는 10일로 종료될 예정인 가운데 차기 원내지도부는 경선을 통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강석호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고 유기준 의원도 4일 출마 선언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이날 최고위 회의에선 전날 일괄 사퇴한 주요 당직자 중 사무총장·여의도연구원장 등 교체 인선을 제외하곤 전원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박 사무총장은 "어제 발표한 교체 부분 외엔 일단 다 유임으로 보면 된다"며 "황 대표가 앞으로 2~3개 정도의 당직을 교체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그 외에는 유임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