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AIST, WEF와 기술·정책 연구 맞손…4차산업혁명정책센터 개소

최종수정 2019.12.03 08:48 기사입력 2019.12.03 08:48

댓글쓰기

AI·블록체인·정밀의료 등 신기술 파급효과 예측 및 공동 연구 진행

무라트 손메즈 세계경제포럼(WEF) 4차산업혁명센터장(왼쪽)과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지난 2017년10월 WEF-KIAST 협정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무라트 손메즈 세계경제포럼(WEF) 4차산업혁명센터장(왼쪽)과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지난 2017년10월 WEF-KIAST 협정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세계경제포럼(WEF)과 함께 4차산업혁명시대의 기술과 관련 정책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을 출범시킨다.


KAIST는 이 같은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KPC4IR)'의 개소식을 오는 10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KPC4IR은 WEF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KAIST와 실행 협약을 체결해 출범한 연구센터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공동 연구 및 정책 개발을 주도하는 글로벌 협력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기존 연구를 바탕으로 과학기술 기반 포용적 성장을 위한 범세계적 의제를 도출하기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한편 신기술이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에 미칠 영향을 예측하고 관련 정책과 기술을 공동으로 설계하기로 했다.


KPC4IR 설립은 지난 2017년 중국 대련에서 개최된 WEF 하계 다보스 포럼에서 출발됐다. 당시부터 신성철 KAIST 총장과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은 중장기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후 슈밥 WEF 회장이 지난해 4월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면서 더욱 본격화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샌프란시스코 소재 4차산업혁명센터와의 공동연구 사업을 기획하고 KAIST를 협력 추진 기관으로 지정한 거이다. 앞서 KAIST가 지난 2017년부터 WEF 4차산업혁명센터와 협력 MOU를 맺고 '4차산업혁명지능정보센터'를 설립해 관련 주요 기술 모니터링과 정책 개발을 진행해왔기 때문이다.

KPC4IR의 소장을 맡은 이상엽 KAIST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는 "센터 출범을 계기로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사회·경제적 이슈를 선제적으로 연구하고 정책 개발에 앞장서는 글로벌 리더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WEF 측 핵심 인사들이 다수 참석한다. 무라트 손메즈 WEF 4차산업혁명센터장, 저스틴 우드 WEF 아시아태평양 지역정책국장, 쉴라 워렌 WEF 4차산업혁명센터 블록체인·분산원장기술 소장 등이 대표적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이상 국회4차산업혁명포럼 위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장, 김상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 등 정부 및 주요 공공기관 인사들도 참석한다. 이들은 KPC4IR 개소를 기념해 '4차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리더로의 도약'을 주제로 토론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 등 지자체 및 과학기술 유관단체장과 KT·LG·효성 등 국내 주요 기업 임원, 이광재 여시재 원장 등 시민사회 인사 약 80여명도 참석해 축하할 예정이다.


신성철 총장은 "KPC4IR은 단순한 싱크탱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생각과 행동이 공존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고 강조하며 "인공지능(AI)·블록체인·정밀의료 분야에서 WEF와의 긴밀하게 협력해 인간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실현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