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가족부, 참석자에 '동성혼 빼라' 문자 보낸 토론회 없던 일로

최종수정 2019.12.03 08:48 기사입력 2019.12.03 08:48

댓글쓰기

10일 예정 '가족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 개최 하지 않기로
'동성혼 빼고 진행해달라' 문자 메시지 보내 논란
여가부 "이번 회기 법안 통과 어렵다 판단"

여성가족부, 참석자에 '동성혼 빼라' 문자 보낸 토론회 없던 일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여성가족부가 오는 10일 개최하려고 했던 '가족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지난달 28일 여가부가 주관하고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참석자에게 '동성혼 논의를 빼달라'고 요구한 데 이어 이번에는 여가부 관계자가 직접 토론 참석자에게 '동성혼을 빼고 진행해달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 논란이 됐다.


여가부로부터 문자를 받은 측은 청년 주거 문제를 다루는 시민단체 민달팽이유니온으로 토론회에 참석해 공동체주택에 사는 청년 당사자의 사례를 공유해달라는 요청을 먼저 받았다. 수락 직후 '동성혼 부분은 별도의 논의가 필요하므로 이번 토론회에서는 제외하기로 했으니 양해를 부탁한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으나 당시 민달팽이유니온 내부에선 앞선 토론회 '가족 다양성 시대, 현행 법령의 개선과제' 자리에서 해당 논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이해해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난달 토론회 참석 예정이었던 가족구성권연구소에서 여정연 관계자로부터 동성혼을 배제하라는 요청으로 인해 토론회에 불참한다는 소식을 듣고 민달팽이유니온도 이번 달에 열릴 토론회 참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여가부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은 부적절한 의사소통'이었다면서도 동성혼 찬반 논쟁으로 빠져 의도했던 포럼 주제에 대한 논의가 곤란해지지 않기 위함이라고 해명했다. 이번 토론회는 건강가정기본법, 민법, 가족관계등록법 개정 등을 위한 논의가 필요한 자리고 동성혼은 인권 문제가 결부된 다른 차원의 논쟁이라는 것이다.


결국 이번 토론회는 기획 단계에서 마무리를 짓기로 결정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두 달 전부터 개최하려고 했는데 국회의원 초청 관련한 일정 등 때문에 미뤄졌다"면서 "이번 회기에서는 법안 통과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