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시, 호날두 제치고 6번째 '발롱도르' 수상…역대 최다

최종수정 2019.12.03 07:13 기사입력 2019.12.03 07:13

댓글쓰기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가 2019년 발롱도르를 수상했다./사진=프랑스풋볼 공식 SNS 화면 캡처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가 2019년 발롱도르를 수상했다./사진=프랑스풋볼 공식 SNS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가 2019년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프랑스 축구 매체 프랑스 풋볼이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샤틀레 극장에서 발롱도르 시상식을 개최했다. 발롱도르는 축구계 최대 권위를 자랑하는 개인상이다. 최종 수상자는 매년 한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국가별 언론인으로 구성된 기자단의 투표로 선정된다.


이번 수상으로 메시는 통산 6번째 발롱도르를 받았다. 이로써 메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가 됐다.


메시는 2018-19시즌 50경기 출전해 51골 22도움을 기록하며 바르셀로나에서 10번째 라리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지난 9월에는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를 제치고 국제축구연맹(FIFA) 베스트 풋볼 어워즈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또 3시즌 연속 유러피언 골든슈도 수상했다.


한편 리버풀 수비수 버질 반다이크(28·네덜란드)는 2위로 발롱도르 수상에 실패했다. 3위를 차지한 발롱도르 5회 수상자 호날두는 시상식에 불참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