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가 日관방장관 "북한 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위반…매우 유감"

최종수정 2019.12.02 14:26 기사입력 2019.12.02 14: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일본 정부는 2일 북한이 올해 들어 20발이 넘는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면서 "이는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빈번한 미사일 발사는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날 스가 장관은 북한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난하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사한 것에 대해 질문을 받고 "북한의 발표에 일일이 코멘트하고 싶지는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은 지난달 30일 발표한 담화에서 아베 총리가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탄도미사일 발사'라고 착각했다고 비난하면서 "아베는 진짜 탄도미사일이 무엇인가를 오래지 않아,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보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가 장관은 잇따른 북한의 발사체 시험에 대해 "미국 등과 긴밀히 연계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경계 감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해상자위대의 중동 파견 관련 각의 결정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중동에서 우리나라와 관계가 있는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대처해간다는 생각"이라며 "자위대 활용에 대해 구체적인 검토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각의 결정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