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그룹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부사장으로 승진…막 오른 3세 경영

최종수정 2019.12.03 08:57 기사입력 2019.12.02 12:11

댓글쓰기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2일 임원 인사 단행

김승연 회장 장남, 김동관 전무 4년만에 부사장 승진

태양광 부문 실적개선 공로 인정받아

오는 1월1일 출범 예정인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 맡아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2일 김동관 전무를 비롯한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김 전무는 지난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4년만에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전무는 태양광 부문의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하게 됐다. 그는 태양광 사업 영업 및 마케팅 최고책임자(CCO·Chief Commercial Officer)로서 미국·독일·일본·한국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한화케미칼 태양광 부문은 올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매출 기준으로는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하며 그룹이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화 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기도 했다"며 "김 전무가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있게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결실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무는 오는 1월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수행 지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내외 경영환경은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케미칼의 주력 부문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사업도 세계 최대 내수 시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의 급부상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첨단소재 부문 역시 전방산업인 자동차 업계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전무는 이와 같은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 소재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주력 부문으로 자리잡은 태양광 사업은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일본에서 에너지 리테일사업(전력소매사업)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업체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김 전무가 신시장 개척과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