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김기현 문건 의혹' 긴 침묵…文, 3주 만에 수보회의

최종수정 2019.12.02 11:37 기사입력 2019.12.02 11:37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下命) 수사 의혹과 관련, 청와대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2일 청와대 관계자는 논란의 핵심으로 지목되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현 감찰반) 내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지휘 아래 '별동대'로 근무했다고 지목된 검찰 A 수사관이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되면서 그 파장에 더욱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의혹의 핵심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첩보 문건의 생산 경위다. 백 전 비서관은 이를 '특별히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 중 하나로 치부했다. 하지만 이를 건네받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보고서 형식으로 정리된 문건이었다고 진술해 두 사람의 주장이 배치되는 상황이다. 만약 이 문건을 청와대나 여권에서 자체 생산하거나 가공했을 경우 하명 수사 의혹에 힘이 실릴 수 있는 만큼 청와대의 해명이 필요한 대목이다.


별동대의 존재 자체에 대해서도 논란이다. 당시 청와대 특감반에 근무한 직원들을 중심으로 별동대가 근무했던 사무실 등 그 실체에 대한 구체적 발언이 전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여전히 정식 직제상의 '친ㆍ인척 관리팀'에 대한 오해라는 설명이다.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에 대한 울산경찰청 수사가 진행 중이던 당시 A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배경도 의문이 짙다. A 수사관이 수사 상황을 점검하러 갔다는 의혹이 제기된 반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른바 '고래고기 사건' 조율 차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에서는 관련 검찰 수사 내용이 외부에 여전히 공표되는 데 대한 불만도 흘러나온다.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을 위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검찰의 조직적 반발이란 시각도 있다.


이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개최한다. 지난달 11일 이후 3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를 향해 민생 법안을 비롯해 예산안 등의 통과를 당부할 것으로 보이지만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발언이 나올지 주목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