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은아·미르 남매, '뽀뽀 사건' 해명 "신인 시절 오버했던 것"

최종수정 2019.12.02 09:37 기사입력 2019.12.01 11:26

댓글쓰기

배우 고은아와 엠블랙 멤버 미르 /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배우 고은아와 엠블랙 멤버 미르 /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배우 고은아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룹 엠블랙 멤버 미르와 입맞춤을 한 일화에 대해 해명했다.


고은아와 미르는 지난달 27일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 함께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는 '여배우 친누나와의 뽀뽀, 10년 동안 괴로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두 사람은 "지금도 이 이야기를 꺼내야 하나 고민이 많지만 해명해야겠다는 생각을 한 이유는 부모님 때문"이라며 "부모님이 속상해하신다"라고 털어놨다.


고은아는 "당시 우리는 신인이었고 예능 경험이 없어서 잘해야 한다는 욕심이 컸다"며 "그래서 작가 분들이 요구하는 바를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오버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미르는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며 "이제 우리는 서로 손도 잘 안 잡는다. 그런데 이게 10년 동안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고 고통을 토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0년 한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친한 남매의 모습을 연출하다가 입맞춤을 하는 장면을 보인 바 있다. 당시 방송을 본 일부 시청자들은 "지나치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고은아는 해당 장면 때문에 폭력 사건에 휘말리기도 했다고 실토했다. 앞서 고은아는 지난 2010년 7월 한 식당에서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고은아는 이에 대해 "지인들과 함께 식당을 갔는데 술 취한 남성들이 시비를 걸었다"며 "그 남자들 중 한 명이 내 어깨를 치면서 '너 남동생이랑 뽀뽀한다며', '근친상간이라며' 라는 식으로 말했다. 가족 이야기를 꺼내니 참을 수가 없어 나도 폭력을 쓰고 말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때마침 출동한 경찰이 그 광경을 목격했다"며 "나한테 맞은 사람은 합의금 100만원을 요구하기도 했다. 나는 합의 대신 벌금을 내는 쪽을 택했고, 불구속기소가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