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PS 게임 즐겼다고 종교적 양심 부정할 수 없어"…병역거부자 무죄 선고

최종수정 2019.11.23 08:32 기사입력 2019.11.23 08:32

댓글쓰기

법원, 잇따라 무죄 판결…"가상게임 때문에 폭력 성향 있다고 보기 힘들다"

"FPS 게임 즐겼다고 종교적 양심 부정할 수 없어"…병역거부자 무죄 선고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종교적 사유로 병역을 거부한 사람이 과거 인명을 살상하는 온라인 게임을 한 적이 있다는 이유만으로는 종교적 신념을 의심할 수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이에 따라 학생이던 시절 온라인 살상 게임을 이용한 기록 때문에 종교적 양심을 의심받았던 병역거부자들은 잇따라 무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7단독 이재경 판사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여호와의 증인 신도 김모(24)씨와 권모(23)씨에게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이들은 각각 2015년 11월 16일과 2017년 12월 12일까지 육군훈련소 등으로 입대하라는 현역 입영통지서를 전달받고도 병역 이행이 여호와의 증인 교리에 어긋난다는 이유를 들어 입영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김씨와 권씨가 모두 학창시절 총기 등을 사용하는 내용의 온라인 게임에 접속한 사실을 들어 진정한 의미의 양심적 병역거부자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진성 헌법재판소 소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양심적 병역거부자'를 처벌하는 병역법 제88조 1항에 대한 위헌심판을 주재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진성 헌법재판소 소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양심적 병역거부자'를 처벌하는 병역법 제88조 1항에 대한 위헌심판을 주재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그러나 이 판사는 "피고인들이 (게임을 할 당시는) 성장하는 과정에 있었고, 현실이 아닌 가상 세계를 기반으로 하는 게임의 특성상 현실에서도 폭력 성향을 가지고 있다거나 신념이 가변적이라고 볼 수는 없다"며 검찰 논리를 인정하지 않았다.


특히 이 판사는 두 사람이 어린 시절부터 성실하게 종교활동을 해온 점, 학교 생활기록부 등을 볼 때 종교적 신념에 반하는 생활 태도를 보인 적이 없는 점을 근거로 이들의 양심이 진실하다고 결론 내렸다. 또 이들이 "민간 대체복무제가 도입되면 병역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점도 참작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지난해 12월 병역법 위반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이 내세우는 병역거부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하기 위한 판단 지침을 내려보냈다. 이 지침에는 총기를 들고 상대를 살해하는 방식의 1인칭 슈팅(FPS) 게임에 가입했는지를 확인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종교적 신념에 따라 입영을 거부하는 것을 정당한 병역거부 사유에 해당한다고 보고 처벌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후 하급심에서 양심적 병역거부 사건에 대한 무죄 판결이 이어지고 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