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세영 이틀 선두 질주…고진영 23위 '추격전'

최종수정 2019.11.23 07:35 기사입력 2019.11.23 07:35

댓글쓰기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둘째날 5언더파, 마손 2위, 헨더슨과 코르다 공동 3위

김세영이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둘째날 17번홀에서 퍼팅 라인을 읽고 있다. 네이플스(美 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김세영이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둘째날 17번홀에서 퍼팅 라인을 읽고 있다. 네이플스(美 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2승 챔프' 김세영(26ㆍ미래에셋)의 신바람 행진이다.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골프장(파72ㆍ655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9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 둘째날 5언더파를 몰아쳐 이틀 연속 선두(12언더파 132타)를 질주했다. 카롤리네 마손(독일) 2위(10언더파 134타),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넬리 코르다(미국)가 공동 3위(9언더파 135타)에서 추격전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김세영은 2타 차 선두로 출발해 버디 6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5, 7번홀 '징검다리 버디' 이후 10번홀(파4) 보기로 잠시 주춤했지만 11, 13, 14, 18번홀에서 버디 4개를 낚았다. 평균 263야드의 호쾌한 장타와 페어웨이안착률 100%의 티 샷이 돋보였다. 다만 29개를 적어낸 퍼팅수는 아쉬웠다. 2타 차 선두, 시즌 3승째이자 통산 10승째의 기회다. 우승 시 150만 달러(18억원)를 받아 '상금퀸'에 등극할 수도 있다.


제시카 코르다와 렉시 톰프슨(이상 미국), 류위(중국) 등이 공동 6위(7언더파 137타)에서 역전을 엿보고 있다. 한국은 허미정(30ㆍ대방건설) 공동 9위(6언더파 138타), 이정은6(23ㆍ대방건설)와 양희영(30ㆍ우리금융그룹), 유소연(29ㆍ메디힐) 등이 공동 15위(5언더파 139타)에 자리했다. '넘버 1'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은 3타를 줄이며 공동 23위(4언더파 140타)다. 상금 2위 박성현(26)은 공동 37위(이븐파 144타)에 그쳤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