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지소미아 유예, 文대통령 원칙있는 외교의 승리"

최종수정 2019.11.22 19:03 기사입력 2019.11.22 19: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조건부 정지시킨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펼친 국익을 위한 원칙있는 외교의 승리"라고 자평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일본 정부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수용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번 결정은)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지속하기로 한 양국의 합의에 따른 것"이라며 "국민의 안보불안을 해소하고 한미동맹을 굳건하게 하는데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일본은 수출규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성실하게 임해 부당조치를 철회하고, 한일 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데 적극 나서달라"며 "야당도 안보불안을 자극해 불필요한 국론 분열을 야기하기 보다 국익을 최우선으로 한 초당적 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외교와 안보 문제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단식을 중단하고 여야가 머리를 맞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심의에 나서 20대 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길 협력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청와대의 결정을 발표 1시간 전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식 통보를 받은 것은 아니고 구체적인 내용은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전격적인 결정에 대한 당 내 불만에 대해선 "일본정부 발표 중에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를 재검토한다는 내용이 들어가있는 것으로 안며. 말하자면 상호 주고받은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일본 정부의 태도변화를 이끌어냈고, 보수적 견해를 가진 분들이 상당히 우려하는 일종의 안보불안 요소를 해소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