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 "지소미아 연장 환영…'언제든 종료'는 궁색한 조건"

최종수정 2019.11.22 18:44 기사입력 2019.11.22 18: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바른미래당은 22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정지하기로 한데 대해 "환영한다"면서도 "언제든 종료할 수 있다는 궁색한 조건은 굳이 달아야 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지소미아는 단순히 한일 양국 간의 문제가 아니다. 한미일 동맹의 문제이며 동북아 안보·평화의 핵심적인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미국 상원이 지소미아 연장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도 이러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사 문제를 빌미로 한국에 대해 경제적 제재를 가한 일본에 잘못이 있다"며 "하지만 역사·경제 문제를 외교·안보 문제로 확대시킨 우리 정부의 잘못도 크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양국의 성숙한 관계를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