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걸, 나경원 빗대 "교안 오빠, 섭섭해요"…한국당 "명백한 성희롱"

최종수정 2019.11.22 16:00 기사입력 2019.11.22 15: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오빠 속만 괴롭히는 '위장(胃腸)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이를 두고 한국당은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민주당에 사과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교안 오빠, 계산을 정확히 할 필요가 있어서 메시지를 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썼다.


그는 "지난번 제가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에 나선 분들께 공천가산점을 주자는 제안을 해당 행위라고 비판하셔서 무지 섭섭했습니다"라며 "오빠가 '삼고초려'한 인재라는 박 모 대장이 국민 눈높이로는 '삼초 고려'만해도 영 아니라는 계산이 나오는데도 비판을 삼갔습니다"라고 했다. 여기서 박 모 대장은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다.


이 의원은 "그런데 지금 일언반구 상의도 없이 단식하시면서 야당 탄압이라는 주장, 국민이 공감 안 해요. 손가락질받는 해당 행위입니다"라며 "오빠 속만 괴롭히는 '위장(胃腸) 탄압'입니다. '속옷목사'(부끄러워서 별명대로는 차마 못 부르겠습니다)와 어울리는 것도 해당 행위"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저의 패트 가산점 제안 실수와 오빠의 단식투쟁 실수를 쌤쌤해요. 퉁 치자고요"라고 썼다.

사진=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또 "오빠도 '법잘알'이시니 관우가 청룡언월도 휘두르듯이 윤석열이 수사권을 휘두르면 심각해진다는 것을 아시잖아요"라며 "오빠와 전 패트저지호라는 같은 배를 탔어요. 하지만 단식은 도움이 안 돼요"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그보다 제가 원내대표를 총선까지 하는 게 중요해요. 도와주실 거죠? 도와주셔야만 해요. 미국에서 경원이가"라며 "이것이 속마음일까?"라고 덧붙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3일째 단식투쟁 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3일째 단식투쟁 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에 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 원내대표까지 지낸 이종걸 의원이 입에 담을 수 없는 저급한 표현으로 야당 지도부를 모욕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과 국익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야당 지도부를 향해 오빠 운운하며 조롱하기에 바쁜 이종걸 의원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도 없다"고 했다.


그는 "황 대표는 벼랑 끝에 몰린 절박한 심정으로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고, 나 원내대표는 한반도를 둘러싼 역학 구도가 근본적으로 흔들리는 최악의 위기를 막기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이라며 "고군분투하는 야당 지도부를 향해 오빠 운운하며 조롱하기에 바쁜 이 의원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성을 희화화하는 명백한 성희롱이자 최소한의 윤리의식도 결여된 모습이 오히려 국민을 부끄럽게 할 뿐"이라며 "이런 명백한 성희롱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여성 의원들과 친 정권 성향의 여성 단체가 침묵한다면 현 정권은 더 이상 성인지 감수성 등은 언급도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과 황 대표는 경기고 72회(1976년 졸업) 동창이다. 다만 여야에 속한 정치인으로서 대치는 계속되고 있다. 특히 황 대표가 지난 9월 '조국 사태' 때 항의의 표시로 삭발하자 이 의원은 "황당 대표(황 대표 지칭)는 황당한 삭발식을 할 때 염치와 판단력, 기억도 잘라버렸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그를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 20일부터 선거법과 검찰개혁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