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협상 지속하자" 손내밀며 트럼프 결정 지켜보는 중국

최종수정 2019.11.22 09:33 기사입력 2019.11.22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미국에 다음 주 베이징에서 고위급 미ㆍ중 무역협상을 개최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 서명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인권법은 미중 무역협상의 장애물이 될 수 있으며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 상·하원을 통과한 홍콩인권법에 서명할지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2일 전까지 상ㆍ하원을 통과한 홍콩인권법에 서명하거나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는 이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중국 정부를 더욱 화나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서명한다고 해서 홍콩에 대한 미국의 정책이 즉각적으로 변화할 가능성은 적지만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콩을 지원하는 입장을 드러내는 상징적인 법안인 만큼 중국이 어떠한 식으로든 보복 조치를 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한 소식통은 "홍콩 문제가 미중 무역협상 진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트럼프가 법안에 서명하면 중국은 이에 대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최악의 경우에 대해 말하며 "중국은 미국과 싸웠다가 대화했다가를 반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 서명을 거부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홍콩인권법 서명이 중국과 무역협상을 다소 복잡하게 만들지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당장 거부권을 행사할 처지가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법안을 발의한 공화당의 마크로 루비오 상원의원은 21일(현지시간) CNBC 인터뷰에서 "내 이해대로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며 "홍콩인권법은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 아닌, 미국의 공공정책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중국이 우리의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에 본사를 둔 정치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의 앤드류 코프란 애널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이 법안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은 불필요한 정치적 관심과 비난만 더해줄 뿐"이라고 말했다. 투자자문기관 베다 파트너스의 헨리에타 트레이즈 경제정책연구 책임자도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 보다는 서명할 가능성이 더 높다"며 "백악관은 법안의 빠른 상ㆍ하원 통과에 놀라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날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홍콩인권법에 대해 "미중 관계를 손상시키는 미친 짓"이라고 표현하며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며 양국간 신뢰를 흔드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