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씨에스베어링, 상장 첫날 공모가 웃돌아

최종수정 2019.11.21 09:24 기사입력 2019.11.21 09: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코스닥시장에 입성한 씨에스베어링 이 상장 첫날 공모가 부근에서 방향성을 모색하고 있다.


21일 오전 9시21분 씨에스베어링 은 시초가 대비 1.79% 오른 8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씨에스베어링 은 공모가 8400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장 초반 9140원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차익 실현을 위한 공모주 물량이 나오면서 상승 폭을 반납했다.


2007년 설립한 씨에스베어링 은 풍력 발전기 핵심 부품인 ‘피치 베어링’과 ‘요 베어링’을 생산하고 있다. 직경 2.5m가 넘는 초대형 베어링으로 높은 압력과 하중을 견뎌야 하기 때문에 높은 기술력이 필요하다.


전 세계 풍력발전 시장은 GE, 베스타스, 지멘스가메사, 골드윈드 등이 과점하고 있다. 씨에스베어링 은 GE에 베어링을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GE의 핵심 파트너로 풍력 발전기 설계 단계부터 제품을 공동 개발한다. GE 전체 베어링 수요의 40%를 공급하고 있다.

방성훈 씨에스베어링 대표는 상장 전 기업공개(IPO)를 위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상풍력을 중심으로 전 세계 풍력발전 시장이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베트남 법인을 설립하고 증설에 나섰다"고 밝혔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