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 與대변인 "해리스 美대사, 무례하고 오만해"

최종수정 2019.11.20 17:21 기사입력 2019.11.20 17:14

댓글쓰기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이 잠정 중단된 가운데 여당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향한 강도 높은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때까지 대사들을 만나봐도 그렇게 무례한 사람은 처음 봤다"라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가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을 관저로 불러 방위비 이야기를 하는 등 태도 논란이 일자 이에 대한 불만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가)나이가 많아서 생각이 안바뀐다고 했다"면서 "외교관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가 주미대사 인사에 영향을 줬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이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를 향해 "너무 오만하다"면서 "문정인 교수가 주미대사가 안된 것도 해리스가 역할을 많이 했다. 비선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해리스를 움직였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민주당 의원도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관련 기사를 통해 봤는데 해리스 대사가 정보위원장만을 관저로 초청해서 뜬금없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했다는 것 아닌가"라며 "대단히 무리하고 부적절한 행동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아무리 해리스 대사가 군인 출신이라고 하더라도 대사로 임명된 이상 외교관으로서 예의와 자세는 갖춰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