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DI "공장 스마트화 위해서는 경영방식과 조직운영 뒷받침돼야"

최종수정 2019.11.20 12:15 기사입력 2019.11.20 12: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공장의 스마트화가 실효성을 발휘하려면 스마트기술의 도입뿐만 아니라 기술의 활용을 돕는 경영방식과 조직운영이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왔다.


김민호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20일 발표한 '공장의 스마트화를 위한 스마트한 정책방안'에서 "실질적인 공장의 스마트화를 위해서는 스마트기술의 도입뿐만 아니라 그 기술의 활용에 적합한 경영방식과 조직 운영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2014년부터 스마트공장의 육성을 위한 지원을 시작했다. 2018년까지 5년간 스마트공장의 보급 사업에 4136억원을 집행했으며 올해에는 보급 사업 포함 관련 총예산을 1조원으로 배정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3만개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민호 연구위원은 "이 정책이 규모의 확대속에서도 실효성을 가져가기 위해서는 공장의 스마트화가 가져다주는 경제적 효과와 스마트화를 촉진하는 요인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세부적인 추진방안을 개선해 나가는 과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설문조사를 통해 측정한 공장들의 2015년과 2017년의 스마트화 수준을 분석한 결과 공장들의 스마트화가 전반적으로 낮았다고 지적한다. 2015년의 스마트화 수준은 0.31, 2017년은 0.37로 나타났으며 이는 대부분의 공장이 시스템 통합과 데이터 공유 및 활용에서 기초적인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 공장의 스마트화 수준을 높이면 생산성 증대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7년 현재 표본에서 하위 10%에 머물러 있는 공장의 스마트화 수준을 중간값(상위50%) 수준인 0.36까지 향상시킨다면 일일 생산량으로 측정된 생산성에서 약 9.1%포인트의 개선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설멸했다.


그는 이처럼 공장의 스마트화를 바탕으로 제조혁신을 이루려면 기업 스스로가 어떤 문제를 가지고 있는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돕는 것을 정책의 우선순위에 둬야 한다고 조언한다 아울러 기술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뿐만 아니라 기술도입으로 인한 변화가 근로자의 인센티브와 일치하도록 경영방식을 바꿔야 한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기업의 노력에 발맞춰 기업이 선행학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기업 수요에 맞는 재교육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