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보]한·중·일 "중국발 미세먼지,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32%"

최종수정 2019.11.20 10:36 기사입력 2019.11.20 10:31

댓글쓰기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3일 서울시교육청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3일 서울시교육청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속보]한·중·일 "중국발 미세먼지,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32%"

속보[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중국발(發) 미세먼지가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이 연평균 32%라는 한·중·일 3국의 공동연구 결과가 처음으로 나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이 실시한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사업(LTP) 결과를 토대로 이같은 내용의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에 따르면 2017년 연평균 기준으로 한·중·일 자국 미세먼지의 자체 기여율은 연평균 기준으로 한국 51%, 중국 91%, 일본 55%로 나타났다.


중국발 미세먼지가 우리나라에 미친 평균 영향은 32%를 기록했고, 일본에 미친 영향은 25%로 나타났다.


한국발 미세먼지는 중국에 2%, 일본에 8% 영향을 주는 것으로 산정됐고, 일본발 미세먼지의 우리나라에 대한 영향은 2%, 중국에 대한 영향은 1%로 집계됐다.

아울러 2000~2017년 동안 모니터링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3국 모두 황산화물(SO2), 질소산화물(NO2),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의 농도가 감소 추세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규모의 국가별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의 경우 2015년 대비 2018년 농도가 우리나라는 12%, 중국은 22% 감소했으며, 일본은 2015년 대비 2017년 농도가 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중·일 과학자들의 LTP 연구는 2000년부터 시작됐으며, 이번 보고서는 4단계 연구기간인 2013~2017년 동안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연구결과를 추가해 작성됐다. 2017년 데이터를 토대로 대기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3국 주요도시의 국내외 영향을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중국 6개(베이징·텐진·상하이·칭다오·선양·다롄), 한국 3개(서울·대전·부산), 일본 3개(도쿄·오사카·후쿠오카) 도시를 대상으로 삼았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 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보고서는 한·중·일 3국의 연구진이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하고, 3국 정부가 연구결과를 함께 검토해 발간하게 된 최초의 보고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 보고서가 미세먼지 등 동북아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