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시계 70만원에…" '국민과의 대화' 기념품, 중고거래 카페 올라와

최종수정 2019.11.20 10:21 기사입력 2019.11.20 10:14

댓글쓰기

판매자 "개봉만 하고 착용하지 않은 제품" 강조

사진=네이버 카페 ‘중고나라’ 캡처

사진=네이버 카페 ‘중고나라’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19일 오후 MBC 방송사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 국민 패널에게 제공된 문재인 대통령 시계가 중고 사이트에 올라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국민 패널 300명과 함께 국민과의 대화를 가졌다.


대통령에게 직접 질문을 하는 등 소통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진 '국민 패널'은 총 1만6000명의 신청자가 몰려 약 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들에게는 문 대통령 시계와 MBC 기념품이 제공됐다. 그러나 이날 '국민과의 대화'가 종료된 후 한 포털 사이트 중고 거래 카페에는 "문재인 대통령 기념 손목시계"라는 제목의 판매 글이 올라왔다.


판매자는 "개봉만 하고 착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심지어 케이스에서 꺼내지도 않았다"라며 "커플용이고 낱개 판매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판매자가 제시한 가격은 70만 원이었다.

문 대통령 기념 시계를 중고로 판매하는 것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한 누리꾼은 "국민과의 대화라는 행사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염치 없는 짓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과의 대화보다 기념품 판매 목적으로 참석한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중고 판매 가격대를 지적했다. 누리꾼은 "공짜로 받았는데, 왜 돈을 받고 판매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기념 손목시계는 앞서도 한 중고 거래 카페에 올라온 바 있다. 지난 2007년 8월 중고거래 카페인 중고나라에는 문 대통령 기념 시계가 15만 원에 거래되고 있었다.


해당 시계의 원가는 4만 원대지만, 온라인에서는 몇 배 이상 높은 가격에 팔리고 있던 셈이다.


이날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문 대통령은 부동산 대책, 검찰개혁, 한반도 문제 등 '3대 현안'에 대한 생각을 자세히 소개하는 데 집중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