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검찰 내부 개혁, 윤석열 총장 신뢰"

최종수정 2019.11.19 21:17 기사입력 2019.11.19 21:17

댓글쓰기

"법과 제도 개혁, 국회와 협력해 법무부 통해 강력하게"…"국회 패스트트랙 관심 있게 지켜봐야"

19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 생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9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 생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제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공개홀에서 열린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해 "법과 제도적인 개혁은 법무부가 하지만 검찰 조직을 바꾸고 수사관행을 바꾸는 것은 검찰 스스로 하는 것"이라며 "검찰 내부에 대한 개혁은 윤석열 총장을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법과 제도적인 개혁은 국회와 협력하면서 법무부를 통해서 강력하게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이 검찰개혁을 반대하는 상황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자기들이 야당시절 주장했던 것을 반대입장이 된면 정파적인 반대로 나아가기 때문에 20년이 넘게 공수처 문제가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 해결되지 못한 것"이라며 "참여정부 때도 법안이 발의 됐지만 통과되지 못했고 이번 정부 들어와서도 첫해부터 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는 처리 되지 않고 있는데 패스스트랙을 탔기 때문에 우리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필요가 있는 것"이라며 "입법을 할 수 있게 만드는 힘은 대통령 의지도 중요하지만 지지해주는 국민들의 힘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