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색·생수 페트병 따로 버리세요"…1월부터 분리배출 시범 사업

최종수정 2019.11.19 15:59 기사입력 2019.11.19 15:59

댓글쓰기

"무색·생수 페트병 따로 버리세요"…1월부터 분리배출 시범 사업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정부가 재활용을 위해 일반 플라스틱과 폐페트병을 분리 배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고품질 재활용에 적합한 무색 페트병, 먹는 샘물 페트병을 별도 분리 배출하는 수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다음 달 시범 사업 지역을 확정하고 내년 1월부터 6개월간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아파트, 단독 주택, 거점 수거 3가지로 분류해 시범 사업 지역을 선정한 뒤 공동 주택 페트병 별도 분리 수거함 추가 설치, 단독 주택 재활용 품목별 요일제 수거 등 방식으로 시범 사업을 벌인다.


시범 사업 후 보완·개선 사항을 확인해 내년 7월부터 공동 주택 분리배출·수거가 활성화된 지역을 우선으로, 2021년에는 전국 공동·단독 주택으로 폐페트병 분리배출을 확대한다.


아울러 정부는 내년 1월부터 폐기물 선별 과정을 지원하기 위해 선별업체에 지급하는 선별 지원금도 선별품 품질 등급에 따라 차등화하기로 했다.

선별업체의 등급 결과는 매년 환경부 홈페이지에 공표한다.


이번 페트병 재활용 체계 개선 사업은 국내 폐페트병 중 고품질 원료로 재생되는 양을 지난해 2만9000t에서 2022년 10만t까지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8월 8일 발표한 '수입 재활용 폐기물 추가 환경 안전 관리 강화' 후속 대책과 정부 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 촉진'의 하나로 추진하는 정책이기도 하다.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일본에서 주로 수입하는 연간 2만2000t의 고품질 폐페트병을 대체할 수 있으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재생 섬유를 활용한 산업을 육성하는 데에도 기여하리라고 보고 있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페트병 재활용 체계 개선을 시작으로 향후 재활용품 분리배출 체계를 전반적으로 함께 개선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