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 해상 갈치잡이 어선 화재…베트남인 등 11명 실종·1명 사망

최종수정 2019.11.19 14:01 기사입력 2019.11.19 13:55

댓글쓰기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해 해경이 구조·수색에 나섰다. [사진=제주해경]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해 해경이 구조·수색에 나섰다. [사진=제주해경]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제주 해상에서 갈치잡이 어선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수색·구조에 나선 해경은 오전 10시 21분께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1명을 구조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사망했다.이 선원은 김모(60·경남 사천)씨로 확인됐다.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해경 조사결과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등 총 12명이며 이들의 주소는 경남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이다.


수색·구조에는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헬기·항공기와 어업지도선, 민간 어선 등이 동원됐다.

대성호는 현재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타 뒤집어진 상태로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어선에 불이 크게 나서 함정이 도착해서도 어선 내부로 접근이 어려웠다"며 "현재 선박이 뒤집어진 상태로, 선박 내에서도 선원을 발견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해상 날씨가 좋아지면 내부 수색도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