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생 단체, 中 대사관 앞서 "홍콩 항쟁 지지" 선언

최종수정 2019.11.19 14:05 기사입력 2019.11.19 13:18

댓글쓰기

19일 서울 명동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홍콩 시위 지지 및 중국 정부의 탄압 중단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9일 서울 명동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홍콩 시위 지지 및 중국 정부의 탄압 중단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국내 대학생들이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학생모임)과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등 6개 단체는 19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진핑 정부와 홍콩 당국은 홍콩 항쟁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군부독재에 맞서 민주화를 이룬 우리나라 학생·청년은 그 역사를 자랑스러워하며 홍콩 학생과 공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진핑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도 "우리의 연대 활동은 중국인들을 적대하거나 배척하고자 함이 결코 아니고, 홍콩의 독립을 주장하는 것도 아니다. 홍콩 항쟁 탄압을 중단하고 5대 요구를 수용하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끝낸 약 30여명의 참가자는 시민들에게 홍콩 시위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하며 명동 일대를 행진했다.

이들은 오는 23일에도 서울 도심에서 청년·학생들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고 홍콩의 민주주의에 연대와 지지를 표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집회를 두고 이들 단체와 경찰이 갈등을 빚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이 주한중국대사관 경계지점에서 약 30m 떨어진 도로상에서 기자회견을 열자 집회가 금지된 장소에서의 미신고 집회에 해당한다며 4차례 자진 해산을 명령을 했으나 연행된 이는 없었다.


또 길을 지나던 일부 중국인이 기자회견에 항의를 표하기도 했지만 주변 사람들이 만류해 충돌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또 명동을 지나던 일부 외국인은 이들의 집회와 행진 모습을 휴대전화 카메라에 담는 등 관심을 보기도 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