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경덕, 유니클로 앞 줄선 사진 공개 "최소한의 자존심은 지키길"

최종수정 2019.11.19 14:04 기사입력 2019.11.19 11:30

댓글쓰기

세계 욱일기(전범기) 퇴치 캠페인 및 한국 알리기 활동을 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게시한 사진.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 고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사진=서경덕 인스타그램 캡처

세계 욱일기(전범기) 퇴치 캠페인 및 한국 알리기 활동을 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게시한 사진.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 고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사진=서경덕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일본 불매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전우용 한국학중앙연구원 객원교수가 유니클로 히트텍 선착순 증정 이벤트에 응한 사람들을 공개 비판했다.


서 교수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니클로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한 장의 사진 제보가 큰 충격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주말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내복을 선착순으로 나눠 준다는 말에 길게 줄을 서고 있는 모습"이라며 "15일부터 일주일간 무료로 증정하는 발열 내복은 10만 장, 특히 사이즈나 색을 고를 수 없는데도 고객들은 부쩍 늘었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서 교수는 "물론 불매운동이 절대 강요될 수는 없다"면서도 "개개인의 선택을 존중하지만 우리 한 번만 더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불매운동 초반에 유니클로 일본 임원이 '한국 불매운동은 오래가지 못한다'고 비하 발언까지 했고, 예전에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티셔츠에 새겨서 판매도 했으며 특히 최근에 일본군 위안부를 조롱하는 광고를 제작한 게 바로 유니클로"라며 "이런 회사에서 공짜라고 나눠주는 내복을 꼭 받으러 가야만 하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런 상황을 두고 일본 우익과 언론에서는 또 얼마나 비웃고 있겠냐"며 "아무쪼록 우리 모두 최소한의 자존심만은 지켰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21일 서울의 한 유니클로 매장/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1일 서울의 한 유니클로 매장/사진=연합뉴스


전 교수 또한 전날(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조선인들은 공짜라면 오금을 못 편다', '조선인들은 외상이라면 소도 잡아먹는다'는 말은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대표적 '혐한' 담론이었다"며 "유니클로의 한국인에 대한 히트텍 무료 배포는 '공격적 마케팅'이 아니라 '혐한 마케팅'"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유니클로는 지난 7월1일부터 대표적 불매 기업 대상으로 꼽혔으나 최근 '15주년 기념 겨울 감사제'를 통한 할인 행사에 들어가면서 국내 불매운동이 영향이 약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니클로는 지난 15일부터 후리스 등을 1만~4만원 할인하는 동시에 오프라인 구매자 대상 히트텍 10만 장을 선착순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펼쳤다.


지난 주말(16~17일) 일부 매장에서는 오픈 1시간 만에 히트텍이 동나고, 매장 밖으로 길게 줄을 서는 등 고객이 몰려들기도 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