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장칼럼]DLS 사태 '윗선'의 책임, 패스?

최종수정 2019.11.19 11:40 기사입력 2019.11.19 1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은행은 여론과 평판에 예민하다. 고객의 일상생활에서 긴밀히 접하는 특성을 감안하면 그럴 법 하다. 그런데 그렇게 감안하고 보더라도, 예민하다. 특히 최고경영자(CEO)와 관련된 부정적 소식에는 상처에 소금이라도 닿은 듯한 반응을 보이곤 한다.


여론을 잘 반영해 소비자 편익에 각별히 힘써준다면 더할 나위가 없다. 일각에서는 CEO의 자리를 지키기 위한 것이란 관측을 하지만, 열심히 살펴서 공익에 기여한다면 탓할 일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속사정을 들여다보면 걱정스러운 면이 작지 않다. 주지하다시피 CEO는 이사회와 주주총회에서 결정한다. 실적 얘기다. 은행도 기업이다보니 실적이 뒷걸음질치면 CEO에 책임을 묻게 된다. CEO는 '숫자'로 자신을 증명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당연한 귀결 같지만, 고객 돈을 관리하는 은행업에서는 때로 독이 될 수 있다. '은행 CEO, 임원진이 DLF 판매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면 이와 같은 과도한 실적 독려는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지적 제기'.


지난 14일 금융당국의 해외금리연계 파생상품(DLSㆍDLF) 대책 중 한 대목이다. 당국의 입으로 직접 언급하지 않는 형태를 띄었지만, 사실상 CEO의 책임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비쳐진다.

각 영업점 평가를 할 때, 비이자 수익 비중을 높게 설정하고 다른 은행에 비해 소비자 보호 배점은 낮게 부여했다는 것이 당국의 조사 결과다. DLF 등에 대한 판매 목표를 부여하고 매일 실적을 독려했다.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을 무릅쓰고 수익에 집착했다는 비판을 받는 이유 중 하나다.


그럼에도 CEO에 대한 책임을 묻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얘기들이 흘러나온다. 직접적인 책임을 물을 근거가 박약하다는 것이다. 당국자들은 "판매직원들만 징계하는 꼬리자르기식은 안된다"고 했지만, '윗선'에 대해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 지는 불투명하다.


상사의 의중을 파악하는 것이 직장 생활의 기본이라 치면, DLS 사태 역시 은행장의 방침이 구체화된 사례로 볼 수 있다. 어떤 식으로든 CEO의 책임을 묻지 않고서야 근본적 재발 방지책이라 하기 어려울 것이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