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진왜란 때 사용 '진천뢰'는 직경 33㎝의 대형폭탄

최종수정 2019.11.19 12:00 기사입력 2019.11.19 12:00

댓글쓰기

왜적 토벌에 큰 역할

채연석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전 항공우주연구원장)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조선시대 화약무기 고증연구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채연석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전 항공우주연구원장)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조선시대 화약무기 고증연구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임진왜란 때 사용된 '진천뢰'는 큰 폭발력과 살상력을 갖춘 직경 33㎝의 대형폭탄으로 왜군을 토벌, 격퇴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첨단 무기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 신기전과 각종 화포, 거북선 등을 연구 복원한 고화기전문가 채연석 박사(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는 '임진왜란에 사용된 완구와 진천뢰의 구조연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채 교수는 임진왜란 때 우리는 '진천뢰'와 '비격진천뢰'를 함께 사용했는데 진천뢰는 대완구로 발사했고 비격진천뢰는 중완구를 이용한 것으로 1635년 편찬된 '화포식언해'에 기록돼 있다고 설명했다. 육전에서 사용한 전통 대형폭탄인 진천뢰가 비격진천뢰 보다 5배 이상 큰 폭발력과 살상력을 갖춘 폭탄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진천뢰가 왜군을 토벌하고 격퇴시키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무기였다고 채 교수는 설명했다.


채 교수는 "임진왜란 당시 해전에서는 거북선과 판옥선의 대형함포를 이용 왜선을 파괴, 격침시켜 승리했고 육전에서는 진천뢰, 비진천뢰의 엄청난 폭발력과 살상력을 이용, 왜적을 토벌하고 사살함으로써 승리할 수 있었음 알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진천뢰는 직경 33㎝, 무게 72㎏의 대형 폭탄으로 엄청난 폭발력과 살상력을 가지고 있어 임진왜란 때 왜적을 토벌하고 승리하는 데 큰 역할을 한 화약무기"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