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하하, '민식이법' 관심 촉구 "녹화때 찢어질 듯 슬픔 느껴"

최종수정 2019.11.19 10:37 기사입력 2019.11.19 10:35

댓글쓰기

가수 겸 방송인 하하/사진=콴 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방송인 하하/사진=콴 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가수 겸 방송인 하하가 '민식이법'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19일 다수 매체에 따르면 하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이들의 생명안전법안 통과를 촉구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공유하며 짧은 글을 올렸다.


그는 "저도 세 아이의 부모로서 ('아이콘택트') 녹화 때 찢어질 듯한 슬픔과 고통을 함께 느꼈다. 민식이 부모님이 우리 방송만이 유일한 희망으로 여기고 계셔서 뭔가 도움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18일)은 민식이의 생일이다. 민식이의 이름이 헛되지 않게 '민식이법'에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하하는 민식이 부모님을 향해 "곁에 있는 두 아이를 위해서라도 부디 힘내라"며 "조금도 가늠하지 못할 고통이겠지만 부디 힘내서 극복하고 꼭 행복하길 간절히 기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스쿨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민식 군의 부모가 출연했다. 김 군은 지난 9월11일 충남 아산의 한 중학교 앞에서 차에 치여 세상을 떠났다. 유족들은 사고 차량이 어린이 보호구역임에도 규정 속도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군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국회에서는 '민식이법'이 발의됐다. '민식이법'은 어린이보호구역에 의무적으로 신호등과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 사고시 가중처벌해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법률 개정안이 지난달 11일 발의됐지만 내달 10일 종료되는 정기국회 처리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하하 SNS 글 전문


여러분 잠시 후 9시50분 아이콘택트에 '민식이' 부모님 눈 맞춤이 나갈 겁니다.. 프로그램 홍보가 아닙니다.


저도 세 아이의 부모로서 녹화 때 찢어질 듯한 슬픔과 고통을 함께 느꼈습니다.. 민식이 부모님이 오늘 우리 방송만이 유일한 희망으로 여기고 계셔서 뭔가 도움이 되고 싶어요.


그리고 마침 오늘은 민식이의 생일입니다. 민식이의 이름이 헛되지 않게.. 민식이법에 관심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민식이 부모님 힘내시고 또 힘내세요! 부족하지만 함께 끝까지 응원하고 동참할게요!! 곁에 있는 두 아이를 위해서라도 부디 힘내주세요.. 조금도 가늠하지 못할 고통이시겠지만.. 부디 힘내셔서 극복하시고 꼭 행복하시길 간절히 기도하겠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하고.. 또 죄송합니다..그리고 여러분 부탁드립니다..도와주세요..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