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철주먹' 홍콩 새 경찰청장 "폭력에는 무력을 사용"

최종수정 2019.11.19 09:29 기사입력 2019.11.19 09: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19일 취임식을 앞둔 신임 홍콩 경찰청장 크리스 탕이 "폭력에는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히며 폭력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강조했다.


탕 신임 경찰청장은 19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진행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경찰의 힘 만으로는 도시의 유례없는 사회불안을 끝낼 수 없다며 홍콩 시민들의 지지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6개월째로 접어들고 있는 홍콩의 위기는 법과 질서 이슈 그 이상의 것"이라며 "홍콩 경찰이 과도한 무력사용으로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는 상황에서 홍콩 시민들이 함께 폭력을 비난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폭력을 미화하거나 용인해서는 안된다. 폭도들이 더 많은 동기를 부여받고 급진적이 되도록 내버려두지 말라"고 촉구했다.


탕 청장은 "만약 모든 사람들이 좀 더 일찍 폭력을 비난하는데 나섰더라면 사회가 이렇게 5개월 넘게 혼란스럽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폭력 시위를 향한 사회적 비난, 폭도들의 성찰, 경찰의 적절한 전술이 더해지면 지금의 불안을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우리 경찰이 통제불능이고 과도한 무력을 사용했다는 지적에 전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폭력이 있을 때에만 무력을 사용한다. 많은 경찰들이 잔인하게 공격받았다. 군중을 억압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총을 겨누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탕 청장은 지난 6월부터 시위 사태에 대응하는 '타이드 라이더' 작전을 이끌어 왔으며, 범죄 대응 등에 있어 '강철 주먹'과 같은 강경한 대응을 고집하는 강경파 인물로 알려졌다. 친중파 진영은 탕 청장에 대해 "범죄와 폭력조직에 무관용을 보여온 인물"이라며 "그가 이끄는 경찰은 홍콩의 법과 질서를 회복하고, 급진적 시위대에 더욱 강경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 바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