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경숙 前 윤가명가 대표 "미쉐린, 공신력으로 한식 농락했다"

최종수정 2019.11.19 08:57 기사입력 2019.11.19 08:38

댓글쓰기

윤경숙 前 윤가명가 대표 "미쉐린, 공신력으로 한식 농락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경숙 전 윤가명가 대표가 1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미쉐린이 공신력으로 한식을 농락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대표는 지난 2014~2015년 미쉐린 가이드 관계자라는 A 씨가 미쉐린 스타 획득 관련 컨설팅을 제안하며, 금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A 씨가 제안한 컨설팅 비용은 연 4만 달러(한화 약 5000만원)와 평가원 체류비, 항공료, 숙박비 등으로 알려졌다.


미쉐린에 대한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자 미쉐린 가이드 그웬달 뿔레넥 인터내셔널 디렉터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광장동 비스타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스타 레벨레이션'에서 "식당에서 미쉐린에 돈을 낼 필요 없다. 오히려 미쉐린 평가원이 돈을 내고 식당을 이용해 평가한다"고 반박했다.


또 "A 씨는 미쉐린 직원이었던 적도 없고, 우리와 어떤 관계도 맺은 적도 없다"며 "지금까지 내사 결과 우리 정보가 유출됐다는 어떤 증거도 찾지 못했다. 향후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윤경숙 前 윤가명가 대표 "미쉐린, 공신력으로 한식 농락했다"


그는 "미쉐린 가이드 평가원은 지난 1세기 동안 100% 익명성과 독립성을 바탕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그래서 평가원은 식당에서 VIP 대접을 받지 않는다. 일반 고객과 동일한 서비스를 받을 뿐이다"고 부연했다.


특히 뿔레넥 디렉터는 "식당 평가는 한 명이 아니라 여러 명이 집단으로 의사 결정한다"며 공정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미쉐린 공정성을 둘러싼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어윤권 셰프는 지난 15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을 발간한 '미쉐린 트래블 파트너'를 모욕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그는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명확한 심사 기준을 공개하지 않고 매체의 권위를 이용해 마음대로 등급을 매기고, 평가 제외 요청에도 운영 중인 레스토랑을 낮은 등급으로 가이드북에 기재한 점이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국내 유명 호텔 등에서 근무했던 어윤권 세프는 2005년부터 이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발간된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에서 이 식당은 별 1개 등급 아래인 '더 플레이트'에 이름을 올렸고 2017년에는 별 1개를 받았다.


어 셰프는 "공정성을 상실한 미쉐린 가이드의 권위가 국내 요식 업계를 망가뜨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해 미쉐린 가이드 측은 "고소 내용을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내용을 검토한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블라인드 심사로 유명한 미쉐린 가이드는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미쉐린 가이드 서울'을 출간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