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가 이런 것도 챙겨줘야 하나" 공개 질타 잦아진 김정은

최종수정 2019.11.19 08:22 기사입력 2019.11.19 08:22

댓글쓰기

물고기 공장 시찰하며 "이런 문제까지 내가…"
하노이 노딜 이후 '자력갱생' 강조 맞물려 주목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8월25일수산사업소와 새로 건설한 통천물고기가공사업소를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8월25일수산사업소와 새로 건설한 통천물고기가공사업소를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산사업소를 찾아 인민먹거리 문제 해소를 강조하는 한편 관련 사업의 부진에 대해 담당부서를 공개적으로 강하게 질타했다.


김정은 시대 이후 북한 최고지도자가 현지지도 행보에서 부진한 단위를 공개 지적하는 모습은 드물지 않게 나타나고 있지만,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자력갱생'을 강조하는 상황과 맞물려 김 위원장의 목소리는 더욱 날카로워진 모습이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 위원장이 "조선인민군 8월 25일수산사업소와 새로 건설한 통천물고기가공사업소를 현지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이렇게 찾아온 것은 인민군대 수산부문 사업 정형을 요해(파악)하던 중 이곳 수산사업소에 건설하게 돼있는 물고기가공장 건설이 진척되지 못했다는 안타까운 보고를 받고 현지에서 직접 요해대책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관련 사업이 부진한 상황임에도 이를 자신에게 보고한 사람이 없었다며 책임자들을 공개적으로 질타했다.

그는 "인민무력성 본부에 각 부서들이 있고 숱한 장령(장성)들이 앉아있는데 누구도 당에서 관심하는 수산사업소에 계획된 대상건설이 부진 상태임을 보고한 사람이 없었다"면서 "이런 문제까지 최고사령관이 요해하고 현지에 나와 대책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현실이고 답답한 일"이라고 엄한 어조로 질타했다.


그러면서 "자체로 변변히 대책을 하지 못하면서도 당 중앙에 걸린 문제 하나도 제대로 똑똑히 장악 보고하지 않은 것은 총정치국과 무력성이 범한 실책"이라며 "반드시 교훈을 찾아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대화 공사가 진행중인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7일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공사 결함을 지적한 뒤 "당 중앙위원회 일꾼들이 나와 손발을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대화 공사가 진행중인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7일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공사 결함을 지적한 뒤 "당 중앙위원회 일꾼들이 나와 손발을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 질타는 올들어 부쩍 잦아진 모습이다. 지난 10월에는 묘향산의료기구 공장을 찾아 관계자들이 당의 의도에 맞지 않게 건설사업을 만성적, 실무적으로 대하고 있으며 당 중앙위원회 일꾼들이 자신과 손발을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월 27일자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개건 현대화 상무(TF)에 동원된 당 중앙위원회 일꾼(간부)들과 설계일꾼들이 제때에 당 중앙에 보고하고 마감 공사를 질적으로 할 수 있도록 기능공들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겠는데 가만히 앉아 구경이나 했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어째서 기능공 노력(勞力·노동력)을 추가 동원시키는 문제까지 내가현지에 나와 직접 요해하고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되게끔 일들을 무책임하게 하고 앉아있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9월에는 제13호 태풍 볼라벤 대응을 위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열렸는데,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안일한 인식"에 사로잡힌 당과 정부가 태풍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다고 질책하고 군을 중심으로 구체적이며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 화면 캡처로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 화면 캡처로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자강도 시찰에 나서 교육정책 소홀에 대해 노동당 근로단체부와 간부들을 문책했다.


김 위원장은 자강도 내 공장들을 시찰하는 과정에서 건설된 지 52년만인 2016년 리모델링을 한 자강도 강계시의 '배움의 천릿길 학생소년궁전'을 찾아 여러 소조실을 둘러보고 운영 실태 전반도 파악했다.


김 위원장은 이 궁전을 시찰하는 내내 시공과 시설관리 운영 등 전반에 대해 불만을 쏟아내며 간부들을 엄하게 추궁했다.


그는 "설계를 망탕, 주인답게 하지 않았다"며 "설계부문에서 밤낮 '선(先)편리성'의 원칙을 구현한다고 말은 많이 하는데 형식주의, 날림식이 농후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불과 3년 전에 건설한 건물이 10년도 더 쓴 건물처럼 한심하지 그지없다"며 "샤워장에 물이 나오지 않고, 수도꼭지도 떨어져 나가고, 조명도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은데도 그대로 놔두고 관심을 전혀 갖지 않는 간부들의 일본새(일하는 자세와 태도)가 정말 틀려먹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