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내 커지는 '흑사병 공포'…네이멍구서 환자 1명 추가 발생

최종수정 2019.11.17 17:03 기사입력 2019.11.17 16:51

댓글쓰기

중국 내 커지는 '흑사병 공포'…네이멍구서 환자 1명 추가 발생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중국에 흑사병(페스트)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네이멍구에서 흑사병 환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17일 네이멍구 시린궈러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55세 남성이다. 이 남성은 시린궈러의 한 채석장에서 야생 토끼를 잡아 먹고 발열 증세를 반복적으로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 의료진의 검진 결과 이 남성은 림프절 흑사병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흑사병은 크게 폐 흑사병, 패혈증 흑사병, 림프절 흑사병으로 나뉜다. 현재 이 남성은 네이멍구 울란차푸(烏蘭察布)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지금까지 이 남성과 접촉한 사람은 28명으로 확인됐으며, 이미 격리돼 의학적인 관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아직 앞서 확진 받은 두 환자와 이번 환자 간의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베이징 보건당국은 지난 13일 베이징의 한 중형병원에 입원한 환자 2명에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내렸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