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거리 나온 중국군, "청소 빌미로 한 경고메시지" 반발

최종수정 2019.11.17 15:11 기사입력 2019.11.17 15:01

댓글쓰기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초·중·고교 휴교령 18일까지 연장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이 홍콩 거리로 나섰다. 도로에 설치된 장애물 등을 치우는 작업이 목적이었는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야 한다'고 발언한 지 이틀 만의 등장이라 '청소를 빌미로 한 경고 메시지'라는 해석도 나온다.


17일 홍콩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30분께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수십 명이 홍콩 침례대학 인근 거리에 널려있는 벽돌을 치우는 작업을 40분가량 한 후 카오룽퉁 지역 주둔지로 복귀했다. 중국군은 지역주민, 경찰, 소방관 등과 함께 시위대가 차량 통행을 막으려고 도로에 설치한 장애물을 치웠다.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많은 홍콩시민이 주둔군 기지 부근에 와 자발적으로 도로를 청소했다"며 "장병들이 시민과 협조해 청소작업을 했고 주변 도로 교통이 회복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6월 초 홍콩 시위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홍콩 거리에 나섰다는 점, 홍콩 사태에 대한 시진핑 주석의 발언 직후 거리에 나선 점 등에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 14일 브라질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서 "홍콩에서 계속해 과격한 폭력 범죄 행위가 벌어져 법치와 사회 질서가 짓밟히고 있다"며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이들 중 일부는 중국 인민해방군 서부전구 76집단군의 '쉐펑특전여단' 소속 부대 등 중국 내 대테러 특전부대인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정치분석가 딕슨 싱은 "홍콩 정부 뒤에 중국이 있다는 미묘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시위대에 상황이 잘못되면 중국이 더 적나라한 방식으로 군을 쓸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홍콩 범민주 진영 의원 25명은 공동 성명을 내고 "이번 거리 청소는 인민해방군의 홍콩 내 활동을 정당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홍콩 정부는 기본법 14조에 따라 중국중앙정부에 치안 유지 등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는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활동은 인민해방군의 홍콩 내 활동을 금지한 주군법 9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군법 9조는 인민해방군이 홍콩 지역 문제에 개입할 수 없으며 훈련과 작전 활동 등 공익에 영향을 미치는 군사행동을 할 경우 홍콩 정부에 통보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전날 홍콩 정부는 "중국군의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으며 중국군 스스로 지역사회 활동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콩 교육 당국은 안전 우려를 이유로 초·중·고등학교 등의 전면 휴교령을 18일까지 하루 연장하기로 했다. 앞서 교육 당국은 시위가 격화하자 14일 휴교를 선언했고 15~17일로 휴교 기간을 확대한 바 있다. 교육 당국은 "도로와 대중교통 사정이 회복되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밝혔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