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유시민 태도 "진보에 치명적 독 될 수 있어" 비판

최종수정 2019.11.17 11:08 기사입력 2019.11.17 10:57

댓글쓰기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대하는 유시민 태도 비판
"장기적으로 진보진영에 치명적 독 될 수 있다고 확신"
일부 언론 보도 사실 왜곡

진중권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진중권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을 대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태도를 언급하며 이는 진보 진영에 "장기적으로는 치명적 독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이를 보도한 일부 언론이 사실을 왜곡했다며 항의했다.


진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사가 교묘하게 무지막지하다"면서 "(내가) '이런 상황에서 다시 젊은이들에게 표를 달라고 할 수 있겠냐'고 물었을 때, 유 작가의 대답은 이른바 '세대 담론'의 신빙성과 과학성을 문제 삼는 내용의 것이었고, 강연에서도 그렇게 전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15일 '진중권 "대중, 언론에 사실 아닌 환상 요구"'제목의 기사에서 진 교수의 지난 14일 서울대에서 열린 '백암강좌 - 진리 이후(Post-Truth) 시대의 민주주의'강연 발언을 인용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진 교수는 유 이사장에게 전화해 "큰일났다. 어떻게 이런 상황에서 다시 젊은이들에게 표를 달라고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유시민 이사장은 "덮을 수 있데요"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진 교수는 "강연에서 내가 한 발언은 '당시 내 눈에 유 작가는 표창장 위조의 사실 여부보다 법적으로 방어가능하냐는 데에 더 관심이 있는 것처럼 보였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무엇보다 "덮을 수 있데요"라는 말은 유 이사장의 발언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의 태도는 '법적 방어가 가능하면 윤리문제는 덮자'는 얘기와 뭐가 다르냐는 취지의 발언이었고, 이는 그의 발언이 아니라 나의 발언이고, 객관적 사실이 아니라 나의 주관적 해석"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진중권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진중권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어 "객관적 사실을 말하자면, 당시 표창장 위조 여부에 대한 그의 인식은 '아직 사실여부를 알 수 없다'는 것이었고, 나의 인식은 '여러 정황으로 보아 표창장이 위조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는 것이었다"면서 "나는 강연에서 '어쩌면 유시민씨의 판단이 더 현실적인지 모르죠'라고까지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진보 진영을 향한 비판적 지점에 대해서는 "나는 그의 그 '현실적' 태도에 매우 비판적이다. 그것은 단기적으로는 유리할지 모르나, 장기적으로는 진보진영에 치명적 독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사는 내 발언을 자극적으로 짜깁기해 언뜻 유 작가의 발언인 것처럼 비치게 만들어 놓았다. 유 작가를 비판하는 것도 좋고, 내게도 그를 비판할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그가 하지도 않은 발언 때문에 비난받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또한 이 매체가 유 이사장으로 발언으로 옮겨놓은 "참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대목도 자신의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특정 사안에 대한 언급이라기보다는 강연주제의 요약, 즉 '포스트-트루스 시대'라는 디지털 문화의 일반적 경향에 대한 지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그러잖아도 유튜브니 뭐니 선동 매체들이 난무하는데, 기성 언론이라도 그 미망에서 깨어났으면 좋겠다"면서 "중독성 강한 자극적 기사로 독자들 선동해서 광화문으로, 혹은 서초동으로 내모는 것은 언론의 역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