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유시민, 사리분별 못해…표창장 위조해 대학가는 사람 얼마나 되나"

최종수정 2019.11.17 11:07 기사입력 2019.11.17 11:07

댓글쓰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 강연에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을 털 듯 (수사를) 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사리분별을 못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반 국민 중에 주가를 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 대학가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라며 "유 이사장 주변 분들은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뿐인가 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은 극히 드물다"며 "일반 국민들은 겁나서 못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유 이사장은 무슨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을 못한다. 사리분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16일) 대구 엑스코에서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가 연 노무현시민학교에 참석했다.

이날 강연에서 '검찰이 두려우냐'는 한 방청객 질문에 유 이사장은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됐다"며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검찰과 법원에 감사해야 한다"고 답했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 공소장 내용에 대해서도 "공소장에 기재된 15개 혐의가 모두 주식 또는 자녀 스펙 관련 내용이다"라며 "15번을 쪼면 한번은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인 것 같은데 이는 눈이 나쁘다는 뜻"이라며 검찰 수사 방식을 비판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