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군, 시 승격 위해 국회에서 정책 간담회 가져

최종수정 2019.11.15 14:22 기사입력 2019.11.15 14:22

댓글쓰기

국회와 행정안전부에 도청소재지 시 승격 및 남악읍 신설 요청

지난 14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과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주최하고 무안군과 홍성군이 공동 후원하는 정책 간담회를 했다. (사진제공=무안군)

지난 14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과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주최하고 무안군과 홍성군이 공동 후원하는 정책 간담회를 했다. (사진제공=무안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과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주최하고 무안군과 홍성군이 공동 후원하는 정책 간담회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무안군 시 승격추진위원회는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도청 소재지이자 인구 3만 이상의 남악신도시를 현재 남악 출장소에서 담당하고 있어 행정 수요 충족이 매우 어렵다며 무안군에서 행정안전부에 건의한 남악읍 신설과 도청소재지 시 승격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간담회에 참석한 김산 무안군수는 “서남권의 중추 도시이자 행정·문화·교통의 중심지인 무안군이 도청 소재지로서의 행정체계를 갖추고 남악 및 오룡지구 개발에 따른 도시형 행정수요와 농촌 지역 맞춤형 서비스를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무안시 승격과 남악읍 신설이 꼭 필요하다”는 당위성을 국회의원과 행정안전부 한치흠 자치분권 과장에게 설명하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무안군은 지난해 11월 홍성군과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한 시 승격을 위해 공동 업무 추진협약을 체결하고, 지방자치법 개정을 건의했고, 오는 12월에 제3기 시 승격추진위원회가 출범하는 등 본격적인 시 승격 활동에 돌입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