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 당권파, 변혁에 '맹공'…“천박한 삼류정치” “젊은 꼰대질”

최종수정 2019.11.15 14:25 기사입력 2019.11.15 14:25

댓글쓰기

김관영, 오신환 향해 “최소한의 도의 지켜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퇴진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이날 변혁의 새 대표가 된 오신환 원내대표를 향해 “원내대표 경선 당시엔 당대표 퇴진을 공약으로 내걸고, 이제는 탈당을 전제로 한 신당의 대표가 됐다”며 “이런 행동들이 70년대 생, 참신한 국회의원들이 하는 정치행위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새로운 정치 행보 자체를 비난할 생각은 없지만 최소한의 정치 도의는 지켜야 할 것”이라며 “변혁에 계신 분들 중에 신당 창당에 참여하고자 한다면 당적을 정리하고 깨끗하게 신당을 창당하는 것이 정치 도의에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임재훈 사무총장은 “유승민 전 대표 같은 평의원이 (변혁의) 대표를 맡는 것은 백번을 양보해서 이해한다 해도 공당, 그것도 교섭단체의 원내대표가 반당 및 해당행위 모임의 대표자가 됐다는 것은 누가 봐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변혁 내부의 불가피한 속사정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저급하고 천박한 삼류정치는 이제 그만하자”고 꼬집었다.


임 사무총장은 “개별 탈당이든 집단 탈당이든 국민과 당원 앞에 선언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당적을 정리해 자유한국당과 보수통합이든 연대든 개혁보수 신당을 창당하든 말든 결기 있게 추진하기 바란다”며 “몸값 올리기 및 알박기 정치를 그만하라”고 날을 세웠다.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은 “오 원내대표는 (변혁의) 대표를 맡고, 권은희·유의동 의원은 신당추친기획단의 공동단장을 맡았는데 모두 70년대생들이고 세대교체라며 자화자찬을 하고 있다”며 “나이가 아니라 생각과 행동이 젊고 혁신적이어야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비서실장은 “생각과 행동은 구태의연하면서 물리적 나이만을 앞세워 무엇인가를 도모하려 하는 것 자체가 젊은 갑질이고 젊은 꼰대질에 불과하다”며 “세대교체를 미명으로 삼은 구태정치의 답습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