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합참의장, '지소미아 논의했나' 질문에 "조금 했다"

최종수정 2019.11.14 19:09 기사입력 2019.11.14 19:09

댓글쓰기

박한기 합참의장(오른쪽)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14일 서울에서 열린 제44차 군사위원회(MCM)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한기 합참의장(오른쪽)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14일 서울에서 열린 제44차 군사위원회(MCM)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한미 합참의장은 14일 서울 합참 청사에서 열린 제44차 군사위원회(MCM) 회의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관련해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이날 오후 '제5회 한미동맹 만찬' 참석을 위해 찾은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GSOMIA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오늘 (MCM에서) GSOMIA 관련 논의를 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조금 (논의) 했다(We did a little bit)"고 답했다.


한미 합참은 이날 오후 공동보도자료를 내고 "한미 합참의장은 지역 안보와 평화에 기여하기 위한 다국적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다국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국적 협력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근 이슈가 된 한ㆍ미ㆍ일 안보협력 및 GSOMIA와 연관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회의에서 밀리 합참의장은 GSOMIA를 연장하라고 한국을 강하게 압박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측은 이에 대해 GSOMIA를 유지하기 위해선 우선적으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내세웠을 가능성이 크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