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10월 물가 0.4% '깜짝' 상승…Fed 금리 동결 흐름 뒷받침

최종수정 2019.11.14 02:47 기사입력 2019.11.14 02: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인해 전달보다 0.4% 상승했다고 미 노동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월가 전문가 예상치 0.3%를 초과한 것으로 지난 3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7월 0.3%, 8월 0.1%, 9월 0.0% 등 둔화되는 추세를 보이다 깜짝 상승했다. 전년 동기 대비 1.8% 상승했다.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달에 비해 0.2% 올라 전문가 예상치와 일치했고, 전달보다 0.2% 올랐다. 작년 동월 대비로는 2.3% 각각 상승했다.


에너지 가격이 전달 대비 2.7% 상승해 물가 상승분의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이같은 지난달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대체로 연방준비제도(Fed)의 움직임에도 부합하고 있다. Fed는 올해 들어 3차례 기준 금리를 각각 0.25%포인트씩 인하하면서 낮은 인플레이션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지난달 말 금리 인하 땐 인플레이션도 관리 목표치(2%)에 근접할 것이라면서 당분간 경제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밝혔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