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혼 후? 멋진 삶은커녕 거지꼴" 김경란 아나운서, 심경 밝혀

최종수정 2019.11.13 11:28 기사입력 2019.11.13 11:26

댓글쓰기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방송인 김경란이 모범생으로 살아온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13일 오후 11시 첫 방송이 예정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는 김경란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경란은 "나만 버티고 견디면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가 완전히 부서졌다"라며 "사람들은 나를 지적이고 차분한 이미지라고 생각하지만, 개뿔 아무것도 없는데"라고 한탄했다.


이어 "(주변에서는) 내가 이혼해서도 멋지게 살 거라고 생각하지만, 완전히 거지꼴이 됐다"며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좋은 아나운서가 되어야 주변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생각해, 늘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며 "이제야 알았는데 부모님은 내가 그저 행복하기만을 원했던 거였다"고 말했다.

한편 김경란은 2001년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가 2012년 퇴사 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이후 2015년 김상민 전 의원과 결혼했지만 지난해 4월 이혼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