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료 10년 후 30% 오를 것"…에너지전문가, 재생에너지 확대정책 영향 분석

최종수정 2019.11.12 19:49 기사입력 2019.11.12 19:49

댓글쓰기

고리 1호기 전경

고리 1호기 전경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정부의 탈(脫)원전,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10년 후 전기요금이 최대 30%가량 오를 수 있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12일 노동석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주최로 열린 '에너지정책, 우리가 가야 할 길' 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서 이 같이 밝혔다.


노 연구위원은 탈원전 등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 발전 비용이 크게 오를 것으로 봤다. 2030년까지 발전비용이 2017년 대비 18.2~36.8% 늘면서 전기요금 인상률도 14.4~29.2%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2040년에는 전기요금 인상률이 2017년 대비 32~47.1%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노 위원은 "정부는 원전을 줄여나가는 가운데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퇴출도 서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으로 대체하고 신재생에너지 전력망을 구축하는 데도 비용 투입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임낙송 한전 영업계획처장은 "전체 발전량에서 원전 비중이 줄어들수록 비용이 오를 수밖에 없다"며 "정치권이 ‘탈원전’이냐 ‘에너지전환’이냐 언어에 갇혀 있는데 국민들에게 ‘전기요금을 지금 제대로 부담하지 않으면 다음 세대에서 부담해야 한다’는 것을 충분히 설명하고 설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