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국민들 배신감 느껴…경제 좋다는 청와대, 말조심해야"

최종수정 2019.11.12 09:46 기사입력 2019.11.12 09: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국민들이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청와대가 경제와 관련해 말조심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2일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 반환점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해할수 없는게 청와대에서 자꾸 경제가 괜찮다고 하는 것"이라면서 "말씀을 조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역시 (가장 아쉬운 부분은) 민생경제"라면서 "지금 실제 목포로 가보면 지방대 출신들, 20~30대 들의 구직난은 전혀 개선되지않고 희망없이 살아가고 있는데 자꾸 고용이 좋다고 하니 배신감까지 드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절반에 대한 점수'를 묻는 질문에 "저는 60점 정도 드리겠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마음이 아프셔야 한다. 그래야 나머지 2년 반을 더 초심으로 돌아가 열심히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적폐청산과 함께 잃어버린 남북관계 10년을 청산하고, 3번의 남북 정상회담, 특히 세기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두 차례나 열게 한 공로는 높이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과제인 검찰개혁 향후 전망에 대해선 "정치권의 여러가지 형태로 볼때 과연 검찰개혁이 이뤄질 것인가에 대한 의구심은 국민들도 갖지만 저도 강하게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쯤이면 더불어민주당에서 과반수 의석을 하나하나 점검해 확보하고 있었어야 했다"면서 "그러나 지금 선거구 조정 문제로 여러 군소 정당들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기때문에 어렵다고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