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수입차 관세 결정 6개월 더 미룰 듯"-폴리티코

최종수정 2019.11.12 09:50 기사입력 2019.11.12 09: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연합(EU) 등을 타깃으로 한 수입자동차 고율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더 미룰 것으로 예상된다고 11일(현지시간)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안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무역 결정에는 항상 불확실성이 있다"면서도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막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6개월 더 결정 시한을 연장하겠다는 방침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해 EU, 일본, 한국 등에서 생산하는 자동차와 부품 관세를 25%로 높이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당초 지난 5월17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6개월 연장하면서, 최종 결정 시한은 오는 13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6개월 더 결정 시한을 연장할 경우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EU 등으로 무역전쟁이 확전될 수 있다는 긴장감은 한층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과의 무역협상 타결 후 이번 주에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차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는 기업들 늘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일본과의 무역협상 체결로 수입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일본이 제외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한국 역시 지난해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에 따라 수입차 관세 타깃에서 벗어났다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다만 EU의 경우 농산물 시장 개방을 두고 미국과 마찰을 이어가고 있어 협상을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