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靑안보실에 문자 보고한 JSA대대장, 안보지원사에서 조사"

최종수정 2019.11.08 14:59 기사입력 2019.11.08 12:01

댓글쓰기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11월 2일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주민을 이날 15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는 모 언론사가 촬영한 청와대 관계자의 휴대폰 문자 사진을 보며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11월 2일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주민을 이날 15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는 모 언론사가 촬영한 청와대 관계자의 휴대폰 문자 사진을 보며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장이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게 '북한 주민 2명 송환'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보고해 논란이 된 가운데, 국방부가 문제점이 없는지 사실관계를 조사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8일 "정경두 장관의 조사 지시에 따라 문자를 보낸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할 것"이라며 "안보지원사령부에서 보안 조사를 포함해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JSA 대대장 A 중령은 전날 김 차장에게 "판문점에서 북한 주민 2명을 송환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는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포착되면서 처음 알려졌다.


현역 중령이 청와대 고위관계자인 김 차장에게 직접 문자로 보고한 것은 군 보고 체계를 건너뛴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보안 유지가 어려운 휴대전화로 보고해 보안 상에도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정 장관 역시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 선원 2명 북송 사실에 대해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했다.

국방부는 이날 정 장관이 A 중령의 문자 내용이 언론에 공개되기 전 관련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군사적 조치 상황에 대해서는 장관이 보고를 받고 있었다"면서도 "북한 주민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군사 조치가 아니라 국방부 보고 사안이 아니다"고 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