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도내는 트럼프 탄핵 조사…크리스마스까지 탄핵 절차 마무리?

최종수정 2019.11.08 11:25 기사입력 2019.11.08 11: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촉발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시계가 빨라지는 분위기다. 미국과 우크라이나 간 관계를 전담하던 핵심 인물들이 줄줄이 등장해 트럼프 대통령에 불리한 증언을 잇따라 쏟아내고 있어서다. 미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의 탄핵 조사에 탄력이 붙으면서 이르면 크리스마스인 다음달 25일 탄핵 절차가 마무리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7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미 하원 민주당은 이날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ㆍ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의 비공개 증언 녹취록을 공개했다. 켄트 부차관보는 지난달 15일 미 하원에 출석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정책과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가 정부의 외교 정책 채널과 별도로 활동했는지 여부에 대해 증언했다.


켄트 부차관보는 지난 5월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의 경질에 앞서 줄리아니 측이 그에 대한 비방전을 펼쳤다면서 이 비방전이 "거짓말과 잘못된 정보로 가득했다"고 증언했다. 줄리아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비리 수사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인 요바노비치 경질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켄트 부차관보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5일 공개된 커트 볼커 전 우크라이나 특사와 고든 선들랜드 EU 주재 미 대사의 청문회 녹취록 내용과도 일맥상통한다.


켄트 부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과 2016년 민주당 대선주자였던 힐러리 클린턴에 대해 수사하도록 지시하기를 바랐다고도 증언했다. 켄트 부차관보는 "간단하게 메시지를 통해 '조사, 바이든, 클린턴'라는 세 단어가 필요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측 의혹을 수사할 것을 종용했고 지난 대선 때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컴퓨터 서버 해킹과 관련해 우크라이나가 개입돼 있다는 의혹을 언급했다.


미 하원은 이날에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보좌관인 제니퍼 윌리엄스에 대한 비공개 청문회를 4시간 이상 진행하며 핵심 인물 조사에 집중했다. 윌리엄스 보좌관은 지난 7월 25일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가 일반적인 외교적 톤을 가진 통화라기보다는 정치적이었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다만 펜스 부통령으로부터 2016년 대선 및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조사에 대해 어떠한 발언도 듣지 못했다고 증언했다고 CNN은 전했다.

당초 이날 미 하원의 증인 출석 요청을 받았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의회에 나오지 않았다. 볼턴 전 보좌관은 개인 변호사를 통해 "하원 위원회 측에 자발적으로 출석하지는 않을 것이며 소환장이 온다면 언제든지 받을 것이라고 전달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볼턴 전 보좌관의 견해를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 만약 연방법원이 길을 터 준다면 볼턴은 백악관의 방침에 맞서 하원 조사에서 기꺼이 증언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이라고 해석했다.


미 하원은 오는 13일부터 트럼프 탄핵조사 청문회를 공개로 전환한다. CNN은 민주당이 핵심 인물 조사를 제한적으로 진행하고 법정에서 논쟁이 붙는 일은 피하며 일정을 앞당기고 있다고 전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별도의 일정 계획을 공유하진 않았지만 최근 민주당의 움직임을 고려할 때 크리스마스까지는 절차를 마무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