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케이 "韓, 日에 고지 없이 한일 정상 환담 무단 사진 촬영"

최종수정 2019.11.08 11:28 기사입력 2019.11.08 11: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별도로 만나 회담한 장면을 한국 측이 무단으로 촬영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신의성실의 원칙에 반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산케이는 8일 복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두 정상의 환담이 이뤄진 장소에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은 각국 정상과 통역뿐이었다고 밝혔다. 신문은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두 정상과 양국 통역 등 총 4명이 모두 있었다며, 제3의 인물이 사진을 몰래 찍었다고 설명했다. 한일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사진 촬영을 한 인물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또 한일 정상의 만남부터 사진 촬영, 청와대의 발표까지 단시간 내에 이뤄졌던 점을 들며 한국 측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을 주도면밀하게 준비해왔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강제징용 판결에서 시작된 한일 관계 악화 상황을 개선하려는 한국이 일방적으로 정상간 대화를 대내외에 보여주려 한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환담 이후 한일 정부의 대응에는 온도차가 두드러진다. 청와대는 환담이 이뤄진 당일 두 정상이 11분간 만났다는 사실을 공개했으며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도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의 방콕 방문 일정을 정리하는 게시글에 한일 정상 간 만남을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