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팔꿈치 인대 나갔다" 송성문, 두산 선수에 막말 논란

최종수정 2019.10.23 15:12 기사입력 2019.10.23 14:50

댓글쓰기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2사 2루. 키움 송성문이 동점 적시타를 친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2사 2루. 키움 송성문이 동점 적시타를 친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키움 히어로즈 소속 송성문이 경기 중 상대팀 선수에 막말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키움 송성문 인성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짤막한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송성문은 전날(22일) 펼쳐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 도중 덕아웃에서 두산 선수를 향해 "최신식 자동문", "2년 재활", "팔꿈치 인대 나갔다" 등의 막말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과거 두산 투수 이형범이 부상으로 인해 2년간 재활을 진행한 것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 아니냐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 같은 논란에 누리꾼들은 "이건 선을 넘었다. 정말 실망스럽다"며 송성문에게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확산하자 송성문은 두산 팬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냈고, 해당 팬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엠엘비파크'에 송성문의 사과문을 공개했다.


송성문은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너무 흥분했고 저 말을 하고 해서는 안 될 말을 했다고 생각하고 지금 너무나도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무조건 제 잘못입니다. 제가 많이 경솔했습니다.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