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 ‘991번’ 버스 배차시간 감축…전면 저상버스 도입

최종수정 2019.10.20 14:15 기사입력 2019.10.20 14: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세종시가 991번 급행버스 배차시간을 50분에서 30분으로 단축한다. 또 해당 노선에 투입하는 버스 전체를 저상버스로 대체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991번 버스는 소정면 대곡리를 기점으로 전의~전동~조치원~세종 신도시 1~3생활권 등 세종시 최북단과 신도시를 잇는 52㎞ 구간을 환승 없이 연결하는 급행버스로 시민 만족도가 높다.


하지만 그간에는 배차시간이 50분으로 시민 이용에 불편함이 따른다는 이유로 배차시간 단축 요청이 계속돼 왔다. 이에 시는 세종교통과 버스 및 운전원 확보 등 준비과정을 거쳐 21일부터 배차시간을 30분으로 20분 줄여 1일 22회 운행에서 33회로 운행 횟수를 늘려 시민 불편을 해소한다. 이 버스의 운행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시는 991번 버스의 배차시간 단축과 함께 저상버스의 전면 도입도 실행에 옮긴다. 저상버스 도입은 어르신과 어린이, 임산부 등 교통약자가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해 대중교통 활성화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김태오 시 교통과장은 “시는 지역 버스의 이용수요 등을 수시로 분석하고 불편사항을 살펴 지속적으로 노선을 보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