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이 없이 증명서 주고 받는다" '이니셜' 상용화 초읽기

최종수정 2019.10.20 09:45 기사입력 2019.10.20 09:45

댓글쓰기

"종이 없이 증명서 주고 받는다" '이니셜' 상용화 초읽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종이 증명서를 발급받고 제출하는 불편함을 크게 덜어줄 블록체인 서비스 ‘이니셜’이 상용화 초읽기에 들어갔다.


SK텔레콤?LG유플러스?KT?삼성전자?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 7개사가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신규 참여사를 영입해 모바일 전자증명 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현대카드?BC카드?신한은행?NH농협은행이 추가로 참여하며 서비스 상용화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5개 기업에 KT, 삼성전자가 참여해 지난 7월 결성됐으며, 이번 신규 참여사 영입으로 총 11개 기업이 ‘이니셜’ 컨소시엄에서 활동하게 됐다.


‘이니셜’ 참여사들은 ICT 기업과 금융 기업의 강점을 융합해 온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자증명 서비스를 빠르게 사업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규 참여사인 현대카드는 컨소시엄의 자격증명 정보를 활용하여 자사 업무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고객 편의를 강화하는 동시에, 참여사들과의 신규 협업 모델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결제 프로세싱 전문기업인 BC카드는 ‘이니셜’을 통해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신용카드를 발급 받을 수 있게 하는 등의 디지털 특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이니셜’을 기반으로 증명서 발급을 디지털화 하고 타 기관에서 발행한 증명서를 검증해 고객에게 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NH농협은행은 ‘이니셜’ 기반 모바일 출입증을 연내에 시범 도입하고, 이를 신원확인이 필요한 다양한 업무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니셜’은 은행?카드?증권?보험 연계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고, 국가기관?학교기관?교육기업과 연계한 증명서 서비스, ICT 보안 연계 출입통제 서비스 등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이니셜’ 컨소시엄은 코스콤과 함께 자본시장 분야 서비스 확대를 준비하고 있는 한양증권?KTB투자증권?케이프투자증권?DB금융투자 등의 증권사, 우리카드 등의 카드사, 캐롯손해보험과 지속 협업해 금융 서비스를 기획하고 있으며, ADT캡스, 서울옥션블루, YBM, 한국전자투표 등과도 협업관계를 구축했다.


또한, SK텔레콤과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의 글로벌 표준 모델 준비를 비롯, ‘이니셜’ 컨소시엄 참여 기업들은 국내외 표준화 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탈중앙화 신원증명 표준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