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정부 "美와의 무역협정으로 GDP 0.8% 증가 효과 기대"

최종수정 2019.10.18 14:47 기사입력 2019.10.18 14: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정부가 미국과 합의한 무역협정이 발효하면 자국의 국내총생산(GDP)이 0.8% 증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18일 밝혔다.


NHK방송 등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합의안이 발효했을 경우 경제적 효과가 이같이 나올 것이라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무역 및 투자가 확대되고 생산성이 확대돼 지난해 GDP를 4조엔(약 43조5000억원) 규모를 늘릴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번 추산은 향후 미·일 협상이 계속 진행돼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부문에서 관세가 철폐된다는 것을 전제로 이뤄졌다. 일자리는 약 28만명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니시무라 경제재생상은 "일본의 기업이나 농업에 있어서 미국에서의 시장 확대를 기대할 수 있고 경제 성장에 이바지하는 협정"이라면서 "가능한 한 빠른 발효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은 이번 협정을 국회에서 신속히 가결, 승인하고자 한다.


앞서 지난 7일 미국과 일본 정부는 새 무역협정안에 서명했다. 지난해 9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합의에 따라 협상이 시작된 지 1년여 만이었다. 합의안에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탈퇴한 미국을 상대로 일본이 TPP 범위에서 농산물 시장을 개방해 쇠고기, 돼지고기 등의 관세를 인하하는 내용이 담겼다.


미국은 새 협정을 이행하는 동안 일본 자동차에 대한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하고 추후 일본이 원하는 자동차 및 관련 부품 관세 철폐 문제 등을 계속해서 논의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일본 국회는 오는 24일 미·일 무역협정을 승인할 지 여부를 결정하는 심의 절차를 진행한다. 이를 결정할 중의원 본회의에는 아베 총리도 참석키로 했다.

일본 정부는 연내 임시국회 비준을 얻어 내년 1월 1일부터 발효시킨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