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조국 후임 법무장관 전해철 유력…여러가지로 다 겸했다"

최종수정 2019.10.15 08:59 기사입력 2019.10.15 08:28

댓글쓰기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4일 사퇴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임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명될 것으로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 "대통령의 측근인 전해철 의원이 대통령의 의지대로, 또 국민이 바라는 대로 검찰 개혁, 사법 개혁을 추진할 만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을 거론한 것 등 발언 근거에 대해 박 의원은 "여러 가지가 다 겸했다"며 자신만의 생각이 아니란 뜻을 내비쳤다.


특히 전 의원을 언급한 배경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에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청와대를 거친 이력 등을 들어 설명했다.


박지원 "조국 후임 법무장관 전해철 유력…여러가지로 다 겸했다"


박 의원은 "전해철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을 했고 지금 재선 의원으로 법사위원도 지냈다"며 "민변 출신 변호사로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보다 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알고 있다"며 “지역구가 안산인데 대통령이 원한다면 장관직을 수용해서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이 사퇴한 것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이 공직자나 정치인은 억울해도 국민이 반대하면 나가야 한다고 말했던 이야기를 조 장관에게 한 번 조언한 적이 있다"며 "지지도 면에서 민심에 변화가 있으면 일선 지역구 국회의원이 제일 먼저 아는데 그런 점이 간접적으로 전달돼 (사퇴에 이른 것)"이라고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